무소유에 대한 두개의 글을 소개합니다.



무소유란 아무 것도 갖지 않는다는 것이 아니다.

궁색한 빈 털털이가 되는 것도 아니다.

무소유란 불필요한 것을 갖지 않는다는 뜻이다.

무소유의 진정한 의미를 이해할 때 우리는

보다 홀가분한 삶을 이룰 수가 있다.

우리가 선택한 맑은 가난은 넘치는 부보다

훨씬 값지고 고귀한 것이다.

이것은 소극적인 생활태도가 아니라 지혜로운 삶의 선택이다.

우리가 만족할 줄 모르고 마음이 불안하다면

그것은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과

조화를 이루지 못하기 때문이다.

내 마음이 불안하고 늘 갈등 상태에서 만족할 줄 모른다면

그것은 내가 살고 있는 이 세상과

조화를 이루지 못하기 때문에 그렇다.

우리는 우리 주위에 있는 모든 것의 한 부분이다.

저마다 독립된 개체가 아니다.

전체의 한 부분이다.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이 세상의 한 부분이다.

세상이란 말과 사회란 말은 추상적인 용어이다.

구체적으로 살고 있는 개개인이 구체적인 사회이고 현실이다.

우리는 보이든 보이지 않든 혈연이든 혈연이 아니든

관계 속에서 서로 얽히고 설켜서 이루어진 것이다.

그것이 우리의 존재이다.

이 세상에서 영원한 것은 아무 것도 없다.

어떤 어려운 일도 어떤 즐거운 일도 영원하지 않다.

모두 한 때이다.

한 생애를 통해서 어려움만 지속된다면 누가 감내하겠는가 ?

다 도중에 하차하고 말 것이다.

모든 것이 한때이다.

좋은 일도 그렇다.

좋은 일도 늘 지속되지는 않는다.

그러면 사람이 오만해진다.

어려운 때일수록 낙천적인 인생관을 가져야 한다.

덜 가지고도 더 많이 존재할 수 있어야 한다.

이전에는 무심히 관심 갖지 않던 인간 관계도

더욱 살뜰히 챙겨야 한다.

더 검소하고 작은 것으로써 기쁨을 느껴야 한다.

우리 인생에서 참으로 소중한 것은

어떤 사회적인 지위나 신분 소유물이 아니다.

우리들 자신이 누구인지를 아는 일이다.

나는 누구인가 스스로 물어야 한다.

이런 어려운 시기를 당했을 때 도대체 나는 누구지?

나는 누구인가 스스로 물어야 한다.

우리가 지니고 있는 직위나 돈이나 재능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것으로써 우리가 어떤 일을 하며

어떻게 살고 있는가에 따라서 삶의 가치가 결정된다.


- 법정스님 -




무소유의 의미는 살아가며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물질에 국한된 것이 아닙니다.

우리의 욕망과 집착이 더욱 큰 적입니다.

무소유의 진정한 실천만이

우리를 자유의 빛나는 들판으로 인도할 것입니다.

재물과 명성과 권력은

잠시 우리에게 필요한 소모품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것들을 위해 당신의 삶 자체를 맞바꿀 수는 없는 노릇입니다.

당신이 진정 소유해야 할 것은 당신 자신의 삶입니다.

이제 당신이 쓸데없이 간직하고 있는

모든 것들을 손에서 놓을 때입니다.

그것들을 버린 후 빈손으로

당신의 삶과 행복을 들어야 할 시간입니다.


-칼릴지브란의 아름다운 생각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