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십대 문턱에 들어서면 바라볼 시간이 많지 않다는 것을 안다.

기다릴 인연이 많지 않다는 것도 안다.

아니, 와 있는 인연들을 조심스레 접어 두고 보석의 거울을 닦아야 한다.

씨뿌리는 이십대도,

가꾸는 삼십대도,

아주 빠르게 흘러 거두는 사십대.

이랑에 들어서면 가야 할 길이 멀지 않다는 것을 안다.

선택할 끈이 길지 않다는 것도 안다.

방황하던 시절이나 지루하던 고비도

눈물겹게 끌어안고 인생의 지도를 마감해야 한다.

쭉정이든 알곡이든 제 몸에서 스스로 추수하는 사십대.

사십대 들녘에 들어서면 땅바닥에 침을 뱉아도

그것이... 외로움이라는 것을 안다.

다시는... 매달리지 않는 날이 와도

그것이... 슬픔이라는 것을 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