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름’이 미덕인 시대,

늘 남들보다 뒤쳐질까 불안해하며 달려가는 게 우리들의 모습이다.

프랑스의 사회철학자 피에르 쌍소는 <느리게 산다는 것의 의미>라는 책에서

“인간의 모든 불행은 고요한 방에 앉아 휴식할 줄 모르는 데서 온다”는

파스칼의 말을 인용하며 ‘느리게 사는 삶’을 제시한다.

여기서의 ‘느림’은 게으름이 아니라

삶의 길을 가는 동안 나 자신을 잃어버리지 않고,

조금 천천히 가더라도 인생을 바로 보자는 의지이다.

느리게 사는 지혜를 갖기 위해 쌍소가 제시한 몇 가지 삶의 태도는 이렇다.


한가로이 거닐 것

혼자만의 시간을 내서 발길 닿는 대로 가 보자.

복잡한 거리라도 긴장감을 버리고 느긋하게 걷다 보면

숲속에 온 듯한 느낌을 받는다.

아무 생각도 목적도 없이 걷고 있지만

어느덧 ‘나’라는 존재에 대해 깊숙이 생각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며,

은밀한 행복감마저 느끼게 된다.

들을 것

대개 듣기보다 말하기를 더 좋아하지만,

다른 사람의 목소리에 조용히 귀기울여 듣는 것도 중요하다.

상대방의 말을 들어준다는 것은 자신의 존재를 잊는다는 것이다.

급하게 대답하는 것을 자제하고 다른 사람의 이야기에 몰입할 때

더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으며 그만큼 삶은 성숙해진다.

권태로울 것

권태로움은 아무것에도 애정을 느끼지 않는다는 것이 아니라

일상의 사소한 것들을 소중하게 느끼는 것이다.

우리를 가두어 놓는 온갖 것들을 느긋한 마음으로 멀찌감치 서서 바라보며

기분 좋게 기지개를 켜고 만족스런 하품도 해 보자.

그러나 ‘권태’는 세상을 보다 성실하게 살기 위한 것이므로

언제나 절제되어야 함을 잊지 말자.

기다릴 것

자유롭고 무한히 넓은 미래의 가능성이 자신에게 열려 있다는 마음가짐을 갖자.

내가 꿈꾸는 것이 삶 속에 들어오기까지는 시간이 걸린다.

조바심 내지 않고 열린 마음으로 기다리면 미래는 곧 눈앞에 활짝 펼쳐질 것이다.

마음의 고향을 간직할 것

마음 깊은 곳에서 희미하게 퇴색한 추억들을 떠올려 보자.

개울에서 발가벗고 멱감던 일, 낯설음에 눈물짓던 초등학교 입학식,

동무와 손잡고 걷던 먼지투성이 신작로….

지나간 흔적 속에서 우리는 마음의 평안과 삶의 애착을 느끼게 된다.

글을 쓸 것

마음속 진실이 살아날 수 있도록 조금씩 마음의 소리를 글로 써보자.

자신의 참모습에 가까이 다가서려면 인내와 겸손이 필요하다.

스스로를 꾸미고 살지 않겠다는 다짐으로 마음속 깊은 곳의 진실에 귀기울여 보자.


"좋은생각"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