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6711.PNG

권슬기 작가(왼쪽)과 갤러리 관계자들


IMG_6570.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