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7. 5

 

 

안녕하세요. 조형대학의 전용일 입니다.

아침에 접한 소식을  동료 선생님들께 전합니다.

교과부의 대학평가에서, 인문,예체능계열의 취업률 지표를 빼기로 결정했다는 소식입니다.

어처구니 없는 정책 하나로 대학 교육에 막대한 피해를 주었던 문제점 중 하나가,
늦게나마 바로 잡혔다는 것이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동안 많은 일이 그랬지만, 이번 경우도 정부나 교과부에서 '알아서' 자신들의 잘못을 바로 잡았다기 보다는, 
대학 사회가 그동안 격렬히 저항하고 지속적으로 문제 제기를 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함께 애써주신, 우리 대학의 총장님과 보직교수님들, 그리고 여러 동료 선생님들께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아래 신문기사 옮깁니다.
------------------------------------------------------------------------------



인문·예체능 계열 취업률 대학평가 지표에서 뺀다

교육부 “학과 통폐합 등 폐해 심해”

 

 

정부가 내년에 실시하는 대학평가부터는 인문·예체능 계열의 취업률을 평가지표에서 빼기로 했다.

박백범 교육부 대학지원실장은 4일 “대학평가에서 취업률 지표에 따라 전체 점수의 등락이 결정되는 경우가 많아 대학들이 취업률을 높이기 위해 멀쩡한 학과를 통폐합하는 등의 부작용이 있었다”며 “내년 대학평가 때부터 인문학과 예체능 계열의 취업률 지표는 전체 대학 취업률 산정 과정에서 빼기로 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지난해에 발표한 기준대로 대학평가를 진행하되, 내년부터는 대학 전체의 취업률을 계산할 때 인문·예체능 계열을 제외하고 나머지 계열의 취업률만 계산해 나온 결과를 대학평가에 적용하게 된다.

교육부의 이날 발표는 대학평가 때 취업률 기준을 적용하는 게 불러온 폐해가 너무 크다는 문제 인식에서 나왔다. 그동안 일부 대학은 재정지원 제한 대학에 선정되지 않기 위해 졸업생을 교내에 취업시키는 등의 편법을 써 취업률을 높이는 등 적지 않은 문제가 제기돼 왔다. 특히 인문계나 예체능 계열 비중이 높은 대학은 취업률이 상대적으로 낮을 수밖에 없어 강하게 반발해왔다. 심지어 지난해에는 한 지방대 서예한문학과 교수가 낮은 취업률 등을 고민하다 자살하는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 대학은 2010년 정부의 재정지원 제한 대학으로 지정된 뒤 교수들을 대상으로 취업 성과급제를 도입했다.

교육부는 또 내년 대학평가 때부터는 정량평가 중심의 현재 방식을 바꿔 정성평가의 비중을 늘리겠다고 밝혔다. 해당 대학이 실적과 계획 등을 담은 보고서를 제출하면 심사위원단이 점수를 매겨 정량평가 제도를 보완하겠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지난 6월27일 경주에서 열린 대학교육협의회 하계 총장 세미나에서 서남수 교육부 장관은 “지표 위주의 대학평가 방식은 바꾸겠지만, 취업이 중요한 공학계열 등에 대해 몇 가지 지표는 충분조건이 아니라 필요조건으로 남기겠다”고 밝힌 바 있다.


------------------------------------------------------------------------------




조형대학 전용일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