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전 엽서- 미나cs4.jpg

강미나 장신구전


핸더스 갤러리

서울시 종로구 북촌로1길 30-4


2015. 10. 21(수) - 10. 28(수)

11 am - 6 pm


오프닝- 10. 21(수)  5시



강렬하고 친근한 모시 장신구

 

 

모시로 제작된 강미나의 장신구는 최근 국제적인  공모전과 전시회를 통해 알려지면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모시는 한국인이 전통적으로 옷감으로 사용해 온 재료이다. 질기고 강한 반면, 통풍이 잘 되는 성질로 인해 특히 여름 옷감으로 한국인의 사랑을 받아왔다. 시각적으로 짜임 조직이 드러나는 텍스춰가 강하면서도, 조직 사이의 미세한 공간들로 인해 반투명한 효과를 갖는다.    강한 원색이 입혀진 모시의 조각들이 조합된 강미나의 장신구는 다양하고 활달한 추상적 이미지를 보여주면서 전개되어 왔다.  이들은  일견 한국의 전통공예 중에 하나인 조각보와 유사하기도 하며, 산이 많은 한국의 지형에서 나타나는 논의 형태를 연상시키기도 한다

한편, 강한 색면들이 서로 인접하고 충돌하는 작품의 이미지는 20세기 중반에 국제적으로 성행했던 색면 추상color field abstract 의 회화작품들을 연상시키기도 한다. 또한 흥미를 더하는 것은, 색과 질감 뿐이 아니라 세부를 다루는 작가의 세공적 기술이다. 예를 들면 작가가 사용하고 있는, 면과 면을 이어붙이는 실에서의  굵기, 색, 바느질의 패턴 등이 여러가지 방식으로 가미되면서 작품의 다양한 표정을 만드는 열쇠의 역할을 한다. 강미나의 장신구 속에는 강렬한 추상형태와 색감이 압축되어 있으며, 착용자와 언제나 한 몸이 될수 있는 모시재료 특유의 친근함이 함께 존재한다.  

 (전용일. 국민대 교수)

 




  "말하고 싶은 기억과 감정을 오롯이 담은 단순한 색 덩어리들이 반복적으로 만들어지고 엮어진다

  정해진 규칙없이 만드는 추상의 손에 시간이 얼굴을 들이민다.

  한 올, 한 땀에도 시간은 감정의 틀이 된다.

  하루, 일주일 또는 한달

  계획되지 않은 덩어리들이 마치 세포처럼 내 감정을 먹고 자라나 시간의 틀 속에서 단하나의 형상이 된다.

  수많은 감정과 생각이 담긴 작업이 끝난다.

  그리고 평온하다.  "  


저의 첫 장신구전에 초대합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