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myoujin_poster.jpg

 만화경 속 이야기


‘ 기억이란 만화경과 같다. 만화경 속에는 아름다운 색깔의 조그만 돌들이 가득 들어있다.
  나는 육각 만화경(Hexagonal Kaleidoscope)이란 세계에 존재하며 그 안에서 무수한 망을 형성하고 있다.
  패턴과 패턴이 중첩되며 또 다른 질서가 이뤄지고 그 질서 속에 우리는 안정과 평안함, 그리고 미래를 생각할 수 있다.'

- 작가 노트 中 -


  나는 유년 시절의 소중한 기억을 통해 향수를 느끼며 위로받고 안정과 치유됨을 느낀다.
  시간이 가면 갈수록 급변하는 세상 속에 그 시절의 맑고 깨끗한 기억은 점점 바래지고 심신은 지쳐가지만,
  사람은 추억을 통해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는 힘을 얻기도 하기에 유년 시절의 기억은 가장 소중한 것으로
  자리 잡는 것 같다. 이런 마음으로 그 기억을 하나의 공간에 담기 시작했다.


  나의 작업에서 주요한 소재인 정은은 순수한 어린아이와 같은 우리의 돌아가고 싶은 시절의 한 면모를 연상하게 해주었으며
  나의 작업에서 사용한 투각 기법(뚫어내기)은 규칙과 반복행위를 의미하며 하나하나 이뤄내는 인내와 노력의 과정을 통해
  반복적인 삶의 행위가 이루는 결과물로서의 희망을 상징화하여 표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