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초공방 박민식 나무 라디오전

2015. 4. 15(수) ~ 4. 24(금)

 

오프닝리셉션
2015. 4.15(수) 5시

 

엽서2(앞).JPG


 

 

 

 

선생이 되고 싶었다.

운동장 한켠 플라타나스 그늘에,

똘망똘망 눈망울 함께 둘러앉아,

몸 건강히 하고,

여행하고,

책 읽고,

맘 잘 일궈서

선한 눈빛의 농부가 되거나

맘 따뜻한 목수가 되라고 말 해주는

시골 작은 학교 선생이 되고 싶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