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전기 국민대학교 금속공예학과 일반대학원 석사학위청구전]

엄홍주, 문주희, 정령재, 전종국, 이수빈, 박예님, 정창곤

 

[논문발표]

2016.06.09() 9:30~ | 국민대학교 본부관 401


[석사학위청구전]

오프닝 : 2016.06.09() 12시 예정(논문발표후)

전시기간 : 2016.06.08()~06.11() 10~18

국민대학교 조형관 1층 조형갤러리


2016-1_exhibition.jpg

 

엄홍주_문주희.jpg

엄홍주 (좌)

초충도2

경옥, 황동, 적동, 순은, 정은 | 목걸이 | 55x400x13mm

옥상감 기법을 통해 민화를 표현한 장신구이며, 책거리의 구성과 함께 붉은색 안료로 사용되는 홍화를 주제로 하였다.

 

문주희 (우)

선인장 5

적동, 황동 | 화기|350*100*80mm

공중식물을 거치하기 위한 오브제 개념의 화기로서 기둥선인장아과의 대릉주라는 선인장을 모티브로 하여 제작하였다.

과다한 수분공급과 부족한 일조량에 의해 웃자란 선인장의 형태를 묘사하였고

형태의 단순화를 위하여 선인장 가시와 털 등의 표현은 배제하고 능선과 선인장 꽃을 섬세하게 표현하여 생동감을 나타내었다.

 

정령재_전종국.jpg

정령재 (좌)

걸상(stool)

나일론, (nylon,iron) 480×480×430mm

테셀레이션을 이용한 3D 프린팅 걸상(3D printed stool with tessellation)


전종국 (우)

주전자 8 2016

황동, 백동, 은도금 | 230x160x190mm 

현대 건축 형태에 드러나는 특성을 가지고 주전자 작업을 했다.

한 곳으로 물이 흘러 나오는 방향성과 관점에 따라 각각 다른 형태가 인식되도록 비대칭성을 중심으로

기존의 현대 건축의 형태를 그대로 응용하는 것이 아닌 나만의 건축을 한다는 생각으로 제작했다.

 

이수빈_박예님.jpg

이수빈 (좌)

들여다보다

합성수지, 정은|2016

안쪽의 빈 공간, 그리고 그 뒤의 공간을 노출시키면서 빛에 의한 안과 밖 대비가 더욱 선명하게 드러난다.

투명한 합성수지를 사용하여 잠재되어있는 감정을 끌어내고자 하였다.

 

박예님 (우)

무제

말총, 스테인리스 스틸|85 x 180 x 40(mm)

자유로운 드로잉에서 얻어지는 선들의 움직임을, 말총의 탄성과 유연함, 섬세함을 이용해 직조하는 방식으로 표현하였다.

 

정창곤.jpg 

정창곤

3 Step folding chair

, 참나무, 아루미늄, 아크릴, 아세탈

450 x 450 x 520 mm (접었을 때 450 x 40 x 520 mm)

각기 다른 재료로 면이 구성되어있으며, 3단계로 펼치면 의자가 된다.

접었다 펼치는 조작 과정이 흥미를 유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