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금속공예 동문 작가모임 TOOL 11번째 정기전을 하게 되어 알려드립니다.

더운 여름 바쁘신 중에도 들러주셔서 좋은 말씀 나누어 주신다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道具, 具現 (도구.구현) ㅡ 그룹 TOOL 제 11회 정기전
tool_2016.jpg

장소: KCDF 갤러리 2층 제2전시관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11 8 / Tel. 02-733-9092)
일시: 2016.07.20(수) ~ 07.25(월) am 10:00-pm 6:00 (26일 화요일은 철수합니다.)
오프닝: 2016.07.20 pm 5:00

참여작가
강희원, 김경희, 김민선, 김상훈
김영경, 김정석, 김현주, 김홍대
민준석, 박연선, 성다솜, 신자경
엄세희, 윤이랑, 이숙현, 이승현
이영주, 정세진, 조가희, 조성호
조수현, 조재형, 최예원, 황희진
 
 
전시서문-----------------------------------------------------------------------------
 
 

작가가 무언가를 표현하고자 때에 가장 중요한 것은 내용일 것입니다.  그리고 내용은 표현하는 방법에 따라 다른 결과물로 나타나게 됩니다.  작가들은 자신이 생각하고 있는 내용을 가장 표현해줄 방법적 요소들을 찾아 아이디어를 형상화 시키기 위해 노력합니다. 특히, 공예 작업은 작품을 이루어 나가는 과정에서의 방법적 요소가 결과물에 영향을 미치기도 하고 작품 혹은 작가의 성격을 나타내기도 합니다.

 

때때로 전시에서 다른 작가들의 작품들을 보면서 작업의 내용을 관찰하고 이해한 후에는 방법적 과정에 대한 궁금증을 가지게 되곤 합니다. 내용을 표현하기 위해 작가가 선택한 기법과 과정을 추측하기도 하고, 작품을 관찰하면서 작가가 것을 형성해간 길을 따라가 보는 역시 전시를 관람하는 재미일 것입니다.  

 

道具. 具現 (도구.구현)  전시의 기획은 이런 관찰자적 입장에서 출발하였습니다. 전시에 참가한 작가들은 출품한 작품의 성격을 형성하는데 가장 중요한 역할을 방법적 요소들 , 작가들의 도구와 도구들을 거쳐 완성된 작품들을 동시에 보여주게 됩니다. 여기서 도구란  작가의 의도와 생각을 발현하는 기법, 공구, 재료, 착색 모든 포괄적인 방법적 요소들을 의미하고 있는, 물리적인 도구로서의 의미 뿐만 아닌 개인의 작업을 형성해나가는 각자 조형 언어를 말합니다.

 

작가들은 자신이 생각한 내용을 작품에 제대로 투영하기 위해, 최선의 도구를 선택하게 됩니다. 내용에 다가가기 위한 방법적 도구 선택의 폭이 넓다면 그것은 표현할 있는 만의 언어가 다양한 것일 테고, 방법은 제한적이지만 탁월한 과정 이해와 기술로 내용을 훌륭하게 표현해 낸다면 것은 그만의 표현 언어와 방식이 확고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작가의 개인적인 도구들은 작품과 넘어서 작가의 전반적 작업 성격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道具. 具現 (도구.구현)  전시에서는 작가들의 개인적 도구로 구현된 결과물인 작품과, 동시에 그들의 작업 과정 혹은 도구들의 이미지를 같이 전시함으로써, 단편적이지만 보는 이에게 작가 자신이 작품에서 중요하게 여긴 어느 부분의 설명을 하고자 합니다. 작품을 바라보고 해석하는 시각은 보는 이의 몫이겠지만, 작품을 만든 작가는 이런 시각이었다고 간단히 코멘트 해드리고 싶었습니다.

 

2016. 07 민준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