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1-16 11;27;02.jpg 

 

문화재보호재단 상품개발팀 디자이너 황윤선입니다.

좋은 전시가 있어 여러분에게 알리고자 합니다.

이번에 저희 재단과 문화재청에서 다음의 전시를 기획했습니다.(아래 참고)

종목별 무형문화재분들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고, 또 다채로운 시연이 매일 오전 10시 30분부터 4시 30분까지 6종목씩 진행됩니다.

작품 관람뿐 아니라 시연을 통한 간접경험으로 공예에 대한 폭넓은 이해와 깊은 관심이 생겨나리라 봅니다.

또한 저희 재단에서 다년간 개발한 문화상품이 1층에서 전시/판매되고 있습니다.

장점도 있고, 단점도 있습니만 이것이 현장의 실재입니다.

이번 기회에 우리나라 문화상품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서 함께 고민해보는 시간 가졌으면 합니다.

오래 머무시며서 많은 경험과 사유의 시간 즐기시길 바랍니다.

 

 <보도자료>

 문화재청(청장 김 찬)은 오는 14일부터 28일까지 서울 인사동거리(아라아트센터)에서 1964년 처음 종목별 기능보유자가 지정된 이래 현재까지 중요무형문화재 전승공예분야의 역사를 총정리하는 ‘대한민국 중요무형문화재; 전승공예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1964년 기능보유자 지정 이후 9년 만인 1973년 문화재청의 전신 문화재관리국이 처음으로 제1회 중요무형문화재 보유자 공예작품전시회(1973.10.30.~11.20, 경복궁 인정전)를 개최한 지 40여 년 만에 전통공예의 역사와 변모를 살펴보는 전시이다. 전시와 함께 발간되는 400여 페이지의 도록 <오래된 미래>는 한국전통공예의 50년의 역사를 일목요연하게 보여주고 있다. 전통에 바탕을 둔 전승공예의 자생 방안을 찾고 현대적 삶과 유리되지 않은 일상 속의 전승공예로의 변화를 꾀하는 전시가 될 것이다. 또 지난 50년간 우리의 무형문화재 보존·관리의 공과를 살펴봄으로써 앞으로 바람직하고 창의적인 새로운 보존·관리방향을 찾는 기회가 될 것이다. 전시기간 중 중요무형문화재 보유자들의 시연행사가 매일 6회씩 종목별로 개최되는데 전통공예에 관심을 가진 일반인과 학생들의 참여가 가능하다. 또 서울 옥션(Auction)과 협력하여 12월 12일 오후 3시부터 이번 전시회 출품작 120여 점을 선정하여 경매를 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전시를 계기로 전통공예품의 사회적 수요 진작을 위해 정부기관이 함께하기로 하였다. 오는 14일 전시회 개막식(오후 5시)에는 문화재청장과 조달청장이 참석하여 전통공예품을 나라장터(www.g2b.go.kr, 입찰 등 조달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처리하는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를 통해 구매하는 방안을 담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공공구매 확대를 통한 전승 활성화를 꾀할 계획이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